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샴푸에서도 발암물질 충격

Power Review

by Nerd 2009. 5. 17. 17:24

본문

혹시.... 이것 때문에 머리 감을 때 머리카락 숭숭 빠지는게 아는지...
옛날처럼 기냥 빨래비누에다 감아야될 날이 오나봅니다 ㅡㅡ.

미국과 대만에서 존슨앤드존슨의 '존슨즈 베이비샴푸' 와'버블배스'에서 포름알데히드와 다이옥산이 검출된데 이어 독일의 일반 샴푸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나 국내에서도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독일에서 판매되는 일부 샴푸에서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됐다는 사실이 독일 외코테스트(OKO-TEST) 3월호에 발표됐다고 15일 밝혔다.

외코테스트는 독일 유명 소비시험기관으로 신뢰도가 뛰어난 것으로 정평 나 독일 사회는 충격에 휩싸였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시험품목 중에 우리나라에서 구입할 수 있는 제품은 6개이고 그 가운데 '도브 테라피 샴푸'와 '팬틴 프로-V 샴푸 클래식 케어' 2개에서 포름알데히드가 검출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출 여부만 공개됐으며 매우 적은 양일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한편 P&G 관계자는 "국내 화장품 규정상 포름알데히드를 보존제로서 0.2% 한도에서 허용하고 있다"며 "상품명은 같아도 나라마다 성분은 다르지만 독일과 한국의 팬틴 샴푸에는 성분으로 사용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유니레버 관계자도 "국내에서 판매되는 도브 샴푸 제품에는 포름알데히드를 원료에서 배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청이 국회 보건복지가족위원회 심재철 의원(한나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서 미국 소비자단체의 자체 분석결과 존슨앤드존슨의 '존슨즈 베이비샴푸' 와 '버블배스'에서 미량의 포름알데히드와 다이옥산이 검출됐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