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rdStory

강남특급호텔, 위암유발 첨가제 사용 적발 본문

Power Review

강남특급호텔, 위암유발 첨가제 사용 적발

Nerd 2009. 12. 29. 01:09

강남의 특급호텔 식당들이 훈제연어의 색을 선명하게 하기 위해 위암을 유발시키는 첨가물을 사용했다 영업 정지를 당했습니다. 

서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은 뷔페음식을 조리·판매하는 음식점 등 26개 업체를 점검한 결과, 훈제연어에 사용할 수 없는 식품첨가물인 '아질산나트륨'을 조리에 사용한 호텔 3곳을 적발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적발된 호텔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털호텔

 JW 메리어트호텔 

노보텔


이번에 적발된 3호텔은 연어의 붉은 색상을 유지하거나 더욱 선명하게 하기 위하여 피클링설트를 소금, 설탕 등과 혼합한 후 훈제연어육에 직접 뿌려 3시간 가량 숙성시켜 판매했으며, 해당 음식점의 훈제연어 수거·검사 결과에서도 기준치(기준: 불검출) 이상의 아질산이온이 검출(23~4.2ppm)되어 해당 제품을 압류·폐기했다고 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