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rdStory

Prefered Lie 프리퍼드 라이 - lift, clean and place 본문

Golf Story

Prefered Lie 프리퍼드 라이 - lift, clean and place

Nerd 2016. 8. 1. 21:21
The PGA has broken from decades of tradition and instituted preferred lies during the final round of the 98th PGA Championship at a wet and soggy Baltusrol Golf Club.

 



2016년 PGA 챔피언십 FR 17번홀에서 지미워커가 페어워이에 있는 공을 집어들고 닦은 후 제자리에 공을 놓고 게임을 진행하는 장면이 나왔죠.

이를 프리퍼드 라이 룰(Prefered Lie Rule) 이라고 합니다. 페어웨이 잔디의 상태가 좋지 않거나 혹은 지면이 질척거릴 경우 구제받는 규칙을 말합니다. 

이것은 항상 구제가 가능한게 아니라 로컬룰로 구제를 규정한 경우에만 가능합니다. 2016년 PGA챔피언십 FR가 메이저대회 역사상 최초로 프리퍼드라이를 로컬룰로 규정한 바대회였다고 합니다.

 원래는 겨울에 비가 많이 와서 질척거리는 영국 날씨 때문에 생긴 규정이라고 하는데 그래서 윈터 룰 (Winter Rule) 이라고 부르기도 합답니다.

캐주얼 워터는 물이 고인 지역을 말하며,  비 정상적인 코스 상태이므로 규정에 의해 항상 구제되며, 프리퍼드 라이는 로컬룰로 지정해야 구제 받을 수 있습니다.

 참고로, 질퍽하던 마른 상태던 페어웨이에 박힌 공은 항상 구제 대상입니다. 박힌 공에 관한 규정 룰에는 "공이 Through the green 상의 잔디가 잘 깍여진 곳에 공이 자신의 피치마크에 박혔으면 벌타없이 집어서 닦고 드롭할 수 있다"  라고 되어 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