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네티즌, PC 이용시간 19%는 '메신저'

Internet & Beyond

by Nerd 2007. 10. 8. 11:49

본문

대한민국 네티즌 2명중 1명 꼴로 이용하고 있는 인스턴트 메신저. 네티즌들은 하루 PC 이용시간 중 20% 정도를 ‘메신저 이용’에 할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터 분석평가 전문 랭키닷컴이 9월 한 달간의 PC 이용시간과 주요 소프트웨어들의 이용행태를 조사한 결과, 대한민국 네티즌은 1인당 하루 평균 5시간 정도 PC를 사용하고 있으며, 그 중 18.7%인 약 55분 동안 메신저를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대 메신저의 1인당 이용시간을 주 고객군 특성과 함께 살펴보면, 먼저 국내에서 가장 많은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네이트온이 일평균 59분을, 비교적 오랜 역사와 사용자 연령대가 높은 MSN 메신저는 37분을 기록했으며, 10대 이하 초·중·고생의 지지를 받고 있는 버디버디는 추석 연휴의 영향으로 최장 시간인 68분을 나타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이들 메신저는 전체 이용시간뿐 아니라 이용 패턴도 각각 다른 특성을 보이고 있다.

보통 직장에서 업무 용도로 사용되고 있는 MSN 메신저의 경우 약 10개의 대화창을 각 20분 정도씩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디버디의 경우에는 약 50개의 대화창을 통해 각 2분 정도씩 대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즉, 메신저의 주된 이용 목적과 대화 상대의 성격에 따라 위와 같은 특성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9월 PC 이용시간 및 메신저 이용현황 결과는 랭키닷컴이 선보이는 어플리케이션 분석 서비스(Application Analysis Service)에서 인용된 것이다. <머니투데이>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