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박연폭포를 다녀오다

Traver Log

by Nerd 2008. 7. 13. 09:34

본문

개성관광길에 우리나라 3대 폭포 중의 하나이자 송도삼절의 하나인 박연폭포를 다녀왔습니다. 37미터의 화강암 암벽에서 쏟아 내리는 물줄기는 한마디로 장관이었습니다. 사진은 도저히 그 장관을 담아내지를 못하네요..ㅠㅠ;;

박연이라는 명칭의 유래는 옛날에 박진사()가 이 폭포에 놀러왔다가 아름다운 경치에 도취되어 폭포 밑 못 속에 사는 용녀()에게 홀려 백년가약을 맺었다. 진사의 어머니는 아들이 돌아오지 않자 이 폭포에서 아들이 떨어져 죽었다고 생각하고 비탄에 빠져 자신도 폭포 밑 담에 떨어져 죽었다. 그래서 그 담을 고모담이라 하고, 박씨의 성을 따서 박연폭포라 부르게 되었다는 설도 있고, 바가지와 같이 생긴 담소에서 떨어지는 폭포라고 하여 박연폭포라고 불렀다는 설도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박연폭포 [朴淵瀑布]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박연폭포의 유래를 보면, 폭포위쪽에 있는 직경 8미터정도의 바가지 모양으로 패여진 연못이 있다고 하여 아래사진은 폭포위쪽의 박 모양의 못(바위에 가려 전체 못 모습은 안보이지만)입니다.

아래사진의 글귀는 황진이가 폭포의 절경에 감탄하여 폭포아래 바위에 머리를 붓삼아 써내려갔다고 알려진 싯귀입니다.

아래사진의 오른편에 살짝보이는 범사정이라는 정자에서 바라보는 폭포의 절경은 한마디로 신선놀음이었습니다.





http://cy.cyworld.com/home/24946869/post/487A0FBA39557348F6B48401


'Traver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Halfmoon Bay, CA  (0) 2009.06.09
루체른의 추억  (0) 2009.04.22
박연폭포를 다녀오다  (0) 2008.07.13
북미 유일의 성곽도시, 퀘벡  (0) 2008.04.12
물과 낭만의 도시, 베네치아  (0) 2007.12.11
디즈니 크루즈 - 바하마와 Castaway를 다녀오다  (0) 2007.08.08

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