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rdStory

SK텔레콤, 버진모바일USA 2대 주주지위 확보 본문

Smart Phone

SK텔레콤, 버진모바일USA 2대 주주지위 확보

Nerd 2008. 6. 28. 16:06
 
Helio와 Virgin Mobile의 통합은 혁신적인 서비스와 Brand, 그리고 규모를 갖춘 Prepaid와 Postpaid를 아우르는 MVNO 사업자로서 미국 시장에서 새로운 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


SK텔레콤(대표 김신배, www.sktelecom.com)이 미국 2대 MVNO 기업인 버진모바일USA 에 전략적 투자자 지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100% 자회사인 SKTUSA홀딩스가 보유하고 있는 힐리오 주식 전량을 버진모바일USA에 출자하고 추가로 2500만달러의 전략적 투자를 통해 약 17%의 버진모바일 지분을 확보하는 계약을 27일(현지시각)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버진모바일의 2대 주주 지위 및 이사회 2석을 확보한 것.

양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규모 있는 가입자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네트워크 비용 절감, 유통망 공유, 고부가 서비스 및 단말기 출시 등을 통해 윈-윈 사업모델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이번 계약을 계기로
- 버진 그룹의 파워풀한 브랜드 이미지를 활용하며
- 미국 전역에 걸쳐 고객접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됨으로써
미국에서의 사업 전략에 긍정적인 전환기를 마련할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혔다.

또한 버진모바일은
- 힐리오의 강점인 차별화된 단말기와 데이터 서비스의 출시를 통해 기존 고객 대비 고 ARPU 고객의 유치가 가능할 것이라 전망
- 힐리오의 빌링시스템을 적용해 Postpaid에 본격 진출함으로써 최근 Prepaid시장에서의 치열한 경쟁상황을 돌파하겠다는 전략

이와 함께 버진모바일은 이번 양사간 계약을 통해 신용도가 높은 신규 고객의 유입을 기대할 수 있으며 이는 기존 고객이 다른 Postpaid 사업자로 이탈하는 것을 방지하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양사간 계약은 힐리오와 버진모바일의 전방위적인 경쟁력 확대를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는 데 가장 큰 의미가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양사는 보다 규모 있는 가입자를 기반으로 고부가 가치 데이터 서비스의 제공은 물론 프리패이드와 포스트페이드를 아우르는 종합 이동통신 사업자로 변모,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확보할 계획이다.

버진모바일은 올 3분기 내에 힐리오 출자와 SK텔레콤의 전략적 투자에 대해 미국 FCC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