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65세 넘어도 못 쉬는 한국 노인들" 美 뉴욕타임스 보도

Life Design

by nerdstory 2023. 1. 8. 17:47

본문

한국과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국가에서 고령화가 세계 어느 곳보다 빠르게 진행되면서 전통적인 은퇴 나이를 넘기고도 고된 노동을 계속하는 노인이 늘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동아시아 국가에서는 인구가 감소하고,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젊은이들이 줄어들면서 70대 이상까지 힘들게 일해야 한다"고 전했다.

통계청, 경제활동 인구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 (2022,05)



또 "연금 사정이 여의찮아지면서 정부가 퇴직자들에게 매월 충분한 연금을 지급하기 어려워졌다"며 "인구통계학자들은 수년간 선진국들의 인구학적 시한폭탄에 대해 경고했지만 일본 등 동아시아 국가들은 이미 정부와 기업, 무엇보다도 고령층 자신이 고령화 사회의 현실을 뼈저리게 체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NYT는 한국에서는 일하는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40% 정도 되고, 홍콩은 노인 8명 중 1명, 일본은 노인 4명 중 1명꼴이라며 이는 미국의 18%와 비교해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NYT는 동아시아 국가에서 고령 근로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면서 달라지는 노동시장의 풍경과 정책도 소개했다.

일본의 경우 정부가 고령 직원들을 위한 시설을 강화하는 중소기업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고령 근로자를 위한 정책을 내세우고 있다. 다만 안정적인 정규 사무직은 대체로 젊은이들에게 주어지고, 노인들에게는 저임금에 체력적 소모가 큰 계약직 자리가 주로 주어진다는 지적이다.

NYT는 저임금 계약직의 경우 기업의 퇴직연금이 아니라 국가가 지급하는 기초 연금밖에 받지 못하는데 한국과 중국, 일본의 평균 연금은 월 500달러(약 63만원)에 미치지 못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각국은 기업 보조금이나 은퇴 연령 조정 등 정책 변화를 시도하면서 고령화에 대응하고 노인 빈곤율을 낮출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며 "다른 지역 국가들이 동아시아 국가들의 선례를 지켜보며 위기에 대응할 방법을 배워야 할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797049?cds=news_edit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